삶을 포기하고 싶은 이들에게 힘이 되는 한 마디 _ 작가 "권혁탁"

작성자관리자

등록일2020-02-04

facebook kakao link

고3 때 혈액암 판정을 받았다. 예후가 좋지 않아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선고를 들었다. 하지만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았던 그는 서른을 넘긴 지금 작가뿐 아니라 가수, 동기부여 강연가, 기획자, 유튜버 등 다양하게 활약 중이다. 매일 꿈을 쓰고 노래하는 ‘꿈 쓰는 피터펜’, 작가 권혁탁을 만나보았다.

 

작가가 된 계기가 있나요?
제 삶이 담긴 글을 써서 그 글이 누군가에게 인생을 바꾸는 힘이 되길 바라며 작가가 되었어요. 저는 고3 때 급작스럽게 혈액암의 일종인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어요. 혈액암 환자로 거의 병원에서 살다시피 했으니, 인생의 꽃이 피는 청소년기에 남들과 달리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외줄 타기를 했던 셈이죠. 투병 경험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할까?’를 항상 고민하게 했고, 제 인생의 가치를 부와 명예보다는 ‘행복’을 기준으로 삼자고 정했어요. 행복해지려는 시도가 바로 글쓰기였고요.


혈액암이란 역경을 어떻게 극복하셨나요?
제가 앓던 혈액암은 예후가 좋지 않아서 살 확률이 낮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극단적인 상황을 극복할 수 있었던 건 제가 죽을 거라는 생각을 단 한 번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또 항상 함께하며 저를 간호해주신 어머니를 생각했어요. 마지막으로 단 한 번도 사랑하지 못하고 죽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어서 꼭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사랑 없는 삶이란 정말 끔찍하지 않나요?

SNS에 ‘권글’이라는 필명으로 꾸준히 글을 올리고 계신데, 공간에 대한 소개 부탁해요.
권글이란 ‘하루 하나씩 당신에게 권하는 글’이란 뜻으로, 제겐 매일 글을 하나씩 올리겠다는 다짐과 같아요. 지속적으로 글을 올리다 보니, 이제는 제 글을 좋아하는 팔로워 분들이 많이 생겼어요. 팔로워 분들과 소통하면서 제 글을 통해 힘을 얻으셨다는 말을 듣기도 하고, 저 역시 팔로워 분들의 코멘트로 인해 살아갈 힘과 지속해서 글을 쓸 수 있는 에너지를 얻고 있어요.

 

▶책 《서른 살, 다시 꿈을노래하다》 / 인스타그램 @kwongeul

작가 활동을 하면서 힘들거나 어려웠던 점은 무엇인가요?
책을 쓴다는 건 처음부터 끝까지 긴 호흡이 요구되고 스스로 잘 제어해야 좋은 책을 완성할 수 있어요.

제 경우 집필 초기에 에너지를 너무 많이 써서 출간 직전에는 뒷심이 부족해 고생했던 경험이 있어요.

작가를 꿈꾸는 취업준비생들에게 한마디.
작가는 정말 매력적인 직업입니다. 내가 쓴 글이 누군가를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죠. 저는 항상 사람을 살리는 글, 좋은 영향을 주는 글을 쓰기 위해 노력해요. 만약 작가의 길을 가시게 된다면 사명감과 자부심을 가지고, 진정성 있는 글을 쓰셨으면 좋겠습니다. 또 세상에 타고난 작가는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작가로서 재능이 떨어지고 경쟁력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도 포기하지 마세요. 일단 버티세요. 쓰고 또 쓰다 보면 언젠가 여러분도 좋은 작가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본 기사는 대한민국 1위 매스컴 취업포털 미디어잡 (www.mediajob.co.kr)에서 제공하였습니다.

글_미디어잡 취업기자단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