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미디어 산업을 배우고 싶어요”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영상콘텐츠전공 황패임

작성자관리자

등록일2021-10-19

facebook kakao link
“한국의 미디어 산업을 배우고 싶어요”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 영상콘텐츠전공 황패임
2021년 10월 11일
 
올해로 3년째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황패임(黄沛琳)은 단국대학교에서 영상 콘텐츠를 공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에서 자란 그는 학창 시절 K-POP을 접하면서 각종 무대 영상 등을 즐겨 보며 제작자의 꿈을 키우게 됐다. 영상 콘텐츠를 전공함으로써 ‘덕업일치’를 이루려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저는 아름다운 나라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에서 온 황패임(黄沛琳)입니다. 올해 22살이고, 3년 전에 한국으로 유학을 왔습니다. 현재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에서 영상 콘텐츠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영상콘텐츠전공을 선택한 이유가 있을까요?
어렸을 때부터 K-POP에 관심이 많았어요. 한국 아이돌 중 방탄소년단의 팬이었는데, 유튜브에서 방탄소년단이 나오는 영상을 많이 접하다 보니 제작 방법이 궁금해지더라고요. 특히 무대 영상이나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자주 봤기 때문에 저도 콘셉트가 있는 영상을 제작해보고 싶었어요. 그리고 한국의 미디어 산업은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가는 등 전망이 밝다고 생각해서 관심 분야를 전문적으로 배우고자 단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부에 들어오게 됐어요.

한국에 오기 전 꿈꾸던 유학 생활이 있었는지 궁금해요.
학창 시절, 말레이시아 학교 선생님께서 한국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려주셨어요. 그래서 유학 생활에 대한 설렘이 컸었죠. 실제로 한국에 와서도 유학 생활을 만족스럽게 보내고 있고요. 강의 내용 중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있어도 동기들이 친절하게 알려줘서 매번 감사할 따름이에요. 그런데 코로나19 이후부터 비대면으로 수업을 듣고 있어서 기숙사에서만 시간을 보내는 게 너무 아쉬워요.

평소 공부 이외의 시간은 무엇을 하며 지내나요?
제 취미는 사진을 찍는 거예요. 아름다운 순간을 담아 추억하고 싶어서 늘 카메라를 들고 다니죠. 휴일에는 친구들과 전시회나 미술관에도 가요. 작품을 감상하면서 이미지의 구도와 사진 촬영 기법 등을 공부할 수 있거든요. 또 다양한 작품을 보면 확실히 전공에도 도움이 되고요. 그렇다고 전시회에서 공부만 하지는 않아요. 친구들이랑 서로 사진을 찍어주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아해요.
 

한국에서 적응하기 어려웠던 점이 있을까요?
일상생활에서 크게 어려웠던 점은 없었지만, 언어 장벽을 많이 느꼈어요. 수업에서 긴 시간 동안 한국어로 미디어의 역사 등 깊은 내용을 다룰 때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많아 어려웠어요. 스토리보드나 영상물을 제작해야 하는 팀 과제를 할 때도 언어 때문에 가끔 힘들었어요. 특히 발표에 대비해 말하기 속도, 발표 내용 암기 등을 항상 연습해야 해서 회화에 대한 부담감도 많이 느꼈죠.

한국어 공부 방법 또는 언어의 장벽을 극복한 본인만의 팁이 있나요?
언어를 배우기 전에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을 먼저 가져야 해요. 무엇이든 사랑하는 마음이 커야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고 생각하거든요. 한국어에 익숙해지는 것도 중요해요. 저는 영화를 볼 때 한국어 자막을 켜서 보거나 K-POP 가사를 자세히 보면서 한국어 사용을 일상화했어요. 언어 공부를 재미있게 하자는 것이 제 목표였고, 실력이 늘 때마다 자신감이 생겨 더 열심히 배울 수 있었어요.

향후 진로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당장은 학교생활에 성실히 임하면서 전공 수업을 열심히 듣고, 저만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만드는 게 목표예요. 되도록 한국에서 취업하고 싶어요. 미래를 위해 앞으로 해야 할 것들을 적어보기도 해요. 영상을 능숙하게 제작하려면 무엇을 더 해야 할지 고민도 하고 있습니다. 남은 유학 생활 동안 공부 외에 한국의 다양한 문화도 경험해 볼 계획입니다.
 

황패임이 알려주는 ‘말레이시아 여행 팁’

1. 현지 음식을 맛보고 싶다면 나시르막, 로티 차나이와 같은 대표적인 말레이시아 요리를 먹어보세요. 나시르막은 취향에 따라 튀김과 다른 야채를 얹어 먹을 수 있고, 로티 차나이는 통밀가루로 만드는 납작한 빵이에요. 교통수단으로는 택시를 자주 이용하는데 ‘그랩(Grab)’이라는 앱을 추천해요. 외국인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주는 등 서비스가 잘 돼있으니까 꼭 써보세요.

2. 열대 기후이기 때문에 여행을 할 때 우산과 미니 선풍기를 꼭 들고 다니셔야 해요. 그리고 말레이시아는 반도 말레이시아와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두 지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서로 육지로 연결되어 있지 않아 각자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요. 반도는 주요 도시가 있고 보르네오는 자연 관광지가 대부분이에요. 자신의 여행 스타일에 맞춰 계획을 세우는 것을 추천해요.

QUICK MENU

TOP